컨텐츠 바로가기

아파트 3.3㎡당 2000만원 시대

자료제공 : heraldbiz | 2017.04.16 (일)

̽

RSS 부동산써브 뉴스 받아보기

[헤럴드경제]서울 아파트가격이 상승세를 이어가면서 3.3㎡당 2000만원 시대에 들어서고 있다.

16일 부동산114 아파트 시세에 따르면 지난주 종로구의 아파트값이 처음으로 3.3㎡당 1900만원대를 돌파했다. 이로써 강북에서 3.3㎡당 2000만원을 넘어섰거나 근접한 지역이 4개 구로 늘었다.

작년 말까지만 해도 3.3㎡당 1668만원에 그쳤던 종로구는 교남동 뉴타운 사업으로 개발된 2500여가구의 ‘경희궁 자이’가 2월말 입주를 시작하면서 시세가 급등했다.


경희궁 자이는 전용면적 84㎡ 일부 로열층의 실거래가가 10억원을 넘어서는 등 3.3㎡당 3000만원대로 올라가며 강남권 아파트 수준을 위협하고 있다. 종로구의 가세로 강북 도심권의 3.3㎡ 평균 시세도 조만간 2000만원 시대가 열릴 전망이다.

서울 용산구의 아파트값은 미군기지 공원화사업과 재개발 사업, 국제업무지구 개발 등의 호재로 3.3㎡당 시세가 2506만원을 기록하며 강북에서 가장 높다. 강남(3595만원)·서초구(3310만원)에 이어 세번째로 높은 수준으로 역시 강남권 아파트인 송파구(2487만원) 평균 시세를 웃돈다.

여기에 최근 마포·성동·종로구가 초강세를 보이면서 도심 아파트 전성시대를 열고 있다.

마포와 성동구의 아파트값은 작년 말 기준 나란히 3.3㎡당 1917만원으로 첫 1900만원대 대열에 합류한 뒤 올해 4월 현재도 똑같이 1934만원까지 올랐다.

종로구까지 포함해 도심지역 4곳이 1900만원을 넘어섰다.

올해 1분기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도 종로구(1.02%)와 중구(0.74)가 나란히 상승률 1, 2위를 기록하며 강남권을 앞질렀다. 서대문구(0.62%), 마포구(0.50%) 등의 상승률도 서울 평균(0.46%)보다 높다.

도심 아파트가 강세를 보이는 것은 뉴타운과 재개발 사업 등이 활발히 진행되며 주거환경 인프라가 개선된 영향이 크다.

경희궁자이가 들어선 종로구 돈의문 뉴타운을 비롯해 마포구 아현뉴타운, 성동구 왕십리뉴타운 등 대규모 개발 사업이 등을 통해 고가의 새 아파트들이 줄줄이 들어서며 시세를 끌어올렸다.

함영진 리서치센터장은 “도심권 아파트 인기로 인해 서대문구와 은평구 일대 아파트값도 들썩이는 등 상승세가 확산하는 분위기”라며 “입주물량 증가나 정부의 규제 정책 등으로 가격은 출렁거릴 수 있지만 도심아파트의 선호도 현상은 계속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대중종합경제지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목록

다른글 보기